Untitled Document
 
 

 

 


 로그인  회원가입

뉴욕증시, 애플·인텔 호실적에 크게 올라… 다우 2.6%↑
장서현  (Homepage) 2022-10-29 09:16:29, 조회 : 4, 추천 : 3
- SiteLink #1 : http://47.rnb334.online
- SiteLink #2 : http://46.rink123.online

애플 주가 7%↑, 인텔 10%↑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욕증시가 빅테크 애플과 인텔의 주가 상승에 힘입어 강한 상승세를 보였다.28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28.52포인트(2.59%) 오른 3만2861.80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93.76릴게임 백경 <br>포인트(2.46%) 상승한 3901.06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09.78포인트(2.87%) 오른 1만1102.45로 장을 마감했다.최근 며칠간 대형 기술 기업들의 실적에 대한 실망이 주가에 반온라인슬롯머신 <br>영됐으나 이날 애플과 인텔의 실적 호조에 관련주가 크게 오르면서 시장 분위기가 호전됐다. 이날 주가 반등에 힘입어 다우지수는 이번 주 5.72% 올랐고, S&P500지수는 3.95% 상승했다. 나스닥지수는 2.24%부산야마토 <br> 올랐다.애플은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매출과 순이익을 발표해 주가가 7% 이상 올랐다. 다만 아이폰 매출은 시장의 예상에 못 미쳤다. CNBC에 따르면 애플의 이날 주가 상승률은 2020년 4월 이후 최고다.인텔도인터넷예시게임 <br> 예상치를 웃도는 매출과 순이익을 발표하고 대규모 비용 절감 계획을 발표했다. 이런 소식에 주가는 10% 이상 올랐다.두 종목은 모두 3대 지수에 나란히 편입된 종목이다. 아마존의 주가는 매출이 예상치를 밑돌고, 4한게임포커 <br>분기 매출 전망치에 대한 실망으로 장중 10% 이상 하락했으나 낙폭을 6.8%로 줄였다.연초 이후 기술주들은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에 하락 압력을 받아왔다. 높은 금리 환경으로 미래 수익이 할인돼 밸류에이션이 타격을 창공릴게임 <br>입을 것이라는 우려와 경기 침체 및 과도한 차입 등으로 실적이 더욱 쪼그라들 수 있다는 우려가 겹쳤기 때문이다. 그러나 경기 침체 우려에도 시총 1위 종목인 애플이 버텨주고, 소비도 견조해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이날 http://77.vue234.club 온라인신천지게임 발표된 연준 선호 물가 지표는 인플레이션 압력이 지속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미 상무부가 발표한 9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 지수는 지난해보다 6.2% 상승해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전월 대비로도 0.3%릴게임모바일 <br> 올라 전월과 같았다.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9월 근원 PCE 가격지수는 전년 대비 5.1% 올라 전달의 4.9% 상승을 웃돌았다. 다만 이는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5.2% 상승을 약간 밑돈 것이다. 전 http://5.vdk235.club 다빈치다운로드 월 대비로는 0.5% 올라 전달과 같은 수준을 보였으며 전문가들의 예상치에 부합했다.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인상에도 물가 상승세는 여전히 연준의 목표치인 2%를 크게 웃돈다. 다만 이날 지표 중에 9월 개인소비지출이 http://91.vms234.club 야마토사이트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6% 늘어나 소비가 여전히 미국 경제를 떠받치고 있음을 시사했다. 개인소득(세후 기준)도 전달보다 0.4% 증가해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미국은 완전 고용 경제 상태에 있다며 반세기래 최저 수준인 실업률을 언급하며, 현재 경제에 경기침체 신호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애플과 인텔의 주가 부양에 지수가 지지를 받은 데다 연준의 공격적 금리 인상이 막바지에 다다랐다는 기대도 주가를 부양했다고 분석했다.인프라스트럭처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제이 해트필드 최고경영자(CEO)는 CNBC에 애플이나 인텔과 같은 긍정적인 성과를 낸 종목들이 그나마 소란스러운 기술주 부문에 발판을 마련해줬고, 기술주에 상승 압박을 가했다고 말했다.LPL파이낸셜의 제프리 로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마켓워치에 “연준이 아직 근원 인플레이션의 지속적인 추세를 깨지 못해 다음 주 회의까지 공격적인 기조를 유지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경제의 일부 영역은 상당한 약세를 보이고 있어, 내년 연준이 더 작은 폭의 금리 인상으로 돌아설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해줄 것”이라고 말했다.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연준이 11월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84.5%로 전날의 88.5%에서 하락했다. 12월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40.6%를 기록했고, 0.50%포인트 인상 가능성은 51.4%로 나타났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1.64포인트(5.99%) 하락한 25.75를 나타냈다.


바른생활 NZEO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
2022-11-29
07:54:05


Name
Password
Comment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글쓰기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